여순사건, 법적 절차 없는 ‘공권력 남용’이 민간인 희생 키웠다 > 뉴스자료

본문 바로가기

뉴스자료

여순사건, 법적 절차 없는 ‘공권력 남용’이 민간인 희생 키웠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인문학연구소 댓글 0건 조회 149회 작성일 18-11-01 12:10

본문

순천대, 12일 ‘여순사건의 기억과 지역사회’ 주제로 학술대회 열어
“국가폭력에 의한 민간인 학살 진상을 드러낼 증언 채록 서둘러야”


d5dae96f1767751f8e632f7b8b35ca32_1541041807_9028.jpg

1948년 10월19일 발생한 여순사건은 토벌 과정에서 민간인 수천명이 희생되는 아픔을 남겼다. 전남동부지역사회연구소 제공


“여순 주민들은 사건이 발생한 지역에 살았다는 이유만으로 ‘사선의 담장’ 위에 떠밀려야 했다.”


여순사건 70돌을 맞아 민간인 학살 피해를 재조명하는 학술대회가 열린다. 순천대 인문학술원은 12일 전남 순천시 장천동 이 대학 박물관 2층 시청각실에서 ‘여순사건의 기억과 지역사회’라는 주제로 학술대회를 마련한다. 뿌리 깊은 반공이념으로 여태껏 금기시해왔던 여순사건을 사료에 근거해 기억하고, 지역에 남긴 영향을 되짚는 자리다.


노영기 조선대 교수는 11일 배포한 논문 ‘국가폭력의 구조와 여순사건’을 통해 해방 직후의 국내 상황을 살피고, 여순사건에서 공권력이 남용된 배경들을 분석했다. 그는 “단독정부 수립을 둘러싼 갈등의 연장선에서 제주4·3과 여순사건이 일어났다. 여순사건 때는 법적 절차도 없이 군경의 자의적 판단에 따른 민간인 학살이 많았다”고 지적했다. 이어 “희생자 일부는 형식적으로 군법회의에 회부됐지만 재판은 비밀에 부쳐졌고, 형량과 집행만 공개됐다. 당시 계엄법이 통과되기도 전이어서 군법회의의 설치는 정당성이 없다”고 전했다.


그는 희생자를 조속하게 치유해야 하는 이유도 설명했다. 그는 “국가폭력은 70년 전 사건에만 멈춰있지 않다. 계엄령이 선포되고 군이 민간을 통제했을 때 발생한 희생과 피해는 아직도 계속되고 있다. 이런 비극이 다시는 없도록 진실을 밝히고 희생자의 명예를 회복해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임송자 순천대 교수는 ‘여순사건과 순천지역 좌·우익세력의 동향’에서 “해방 후부터 이어져 왔던 좌우세력의 갈등과 대립이 여순사건까지 이어져 다수의 희생을 초래했다. 잇따른 지도부 제거와 부역자 색출이 치유하기 어려운 상처를 지역에 남겼다”고 돌아봤다.


박병섭 순천여고 교사는 발제 ‘여순사건 구술의 현황과 과제’를 통해 “진실에 접근할 시간이 별로 많지 않다. 관련자의 증언을 서둘러 채록하고 1세대에 한정된 대상자도 1.5세대, 2세대로 확대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여순사건의 증언 수집은 여수지역사회연구소, 전남동부지역사회연구소 등 민간에서 먼저 이뤄졌다. 이후 한국학중앙연구원, 국사편찬위원회 등에서 시도했지만 조직적이지 않았고 대상자 수에서도 턱없이 부족한 수준”이라고 밝혔다. 그는 구술수집 기구를 서둘러 설립하고, 이미 확보한 구술을 체계적으로 정리하자고 제안했다.


이날 토론자로는 이영일 여수지역사회연구소장을 비롯해 김인덕 청암대 교수, 류시현 광주교대 교수, 이영제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연구원 등 참여한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라남도 순천시 중앙로 255 순천대학교 인문예술대학 107호 인문학술원
TEL : 061-750-3964 | FAX : 061-750-3964
Copyright © 순천대학교 인문학술원. All rights reserved.